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명천 정리해고, 대답은 "투쟁이다"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전국금속노동조합
18만 금속노조!
일체성 강화!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명천 정리해고, 대답은 "투쟁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20-11-11 17:03 조회294회

본문

982877657_zV2FSYmQ_5BC5A9B1E2BAAFC8AF5DD
 

“20년을 조선소에 일했다내가 해고장을 받고 나가야 될 만큼 그렇게 살아 온 기억이 없기에 너무나 억울하다”(전해영 거통고조선하청지회 조합원)

 

명천 차상훈 대표네가 우리에게 보낸 정리해고 예고통보에 답을 하고자 한다나의 응답은 투쟁으로 정리해고 박살내고 현장으로 돌아갈 것이다그것이 신념이고 답이다”(김정만 거통고조선하청지회 조합원)

 

오는 11월 30일자로 정리해고를 통보받은 명천 노동자들의 절박한 목소리다.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명천은 지난 10월 28일 명천노동자 20명에게 오는 1130일까지 정리해고 하겠다고 통보했다거통고조선하청지회와 명천 노동자들은 지난 3일부터 대우조선 사내 선각삼거리에 천막을 치고 철야농성에 돌입했다지부는 철야농성 9일째인 11일 대우조선 서문 앞에서 명천 정리해고 철회를 위한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홍지욱 지부장은 차상문 명천 대표이사가 언론에 입장문을 배포해 나머지 다수가 살기위해 정리해고가 불가피하고 노사간 대화를 나눴다고 했다며 그러나 실제 명천에서 일하는 노동자의 의사가 반영되지 않았고애초 이번 상황에 대해 심사숙고했다면 이렇게 싸우고 있지 않았다차 대표의 입장은 거짓이라 못 박았다.

 

홍 지부장은 명천의 정리해고는 원청의 책임이라며 고용이 유지될 수 있도록 경영을 하는 것이 지금 대우조선이 지나고 있는 풍랑의 바다를 헤쳐 나가는 길이라고 말했다이어 홍 지부장은 이번 1차 결의대회에서 책임있게 묻겠다며 함께 살 수 있는 법을 찾아야 한다필요하다면 지부가 함께 논의하고조합원이 살 수 있는 길을 선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신상기 대우조선지회장도 명천의 문제 이후에도 더 많은 하청노동자의 해고가 예고되는 것은 사실이라며 올해 교섭을 진행하며 명천 정리해고 투쟁이 정리되지 않으면 20년 교섭도 정리될 수 없다는 분명한 입장을 사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이어 신 지회장은 정규직도 풍전등화 앞이라며 투쟁의 벽을 넘어 원하청 투쟁을 함께 할 수 있도록 경남지부와 최선을 다 할 것이라 밝혔다.

 

김형수 거통고조선지회장은 명천은 하청업체들도 다 주는 추석 떡값도 주지 않았는데주지 않은 떡값이 정리해고 요건에 들어간다고 한다며 노동자의 권리를 침해한 것이 정리해고의 요건이 되는 것이 대한민국의 법이라고 비판했다이어 김 지회장은 자본의 공격이 우리를 더 성장하게 만들었다며 정리해고 철회 투쟁을 넘어 사회변화를 위한 투쟁으로 나갈 것이라 결의했다.

 

한편 대우조선 사측은 이날 결의대회에 참석한 노동자들의 이동을 막아서는 의도된 도발을 자행해 노동자들의 비판을 받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