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면담요구 묵살마라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전국금속노동조합
18만 금속노조!
일체성 강화!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면담요구 묵살마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20-11-10 14:44 조회211회

본문

982877657_4jd9agrT_5BC5A9B1E2BAAFC8AF5DD
 

성동조선 노동자들이 면담요구도 묵살하는 김경수 도지사를 향해 비판의 날을 세웠다.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성동조선 노사는 지난 2018년 8월 31일 성동조선해양 상생 협약을 맺으며 고용안정과 경영정상화에 합의했다성동조선지회는 선택의 여지없이 28개월간(2020년 12월 31전체 노동자가 무급휴직을 합의했다그러나 2년이 지난 현재까지 실무협의 2차례를 진행했을 뿐 노동자들이 체감할만한 결과는 도출되지 않았다.

 

지회는 지난 10월 31일까지 김경수 도지사와의 면담을 요구했으나 끝끝내 면담이 이뤄지지 않아 지회가 10일 기자회견까지 나선 것이다.

 

성동조선지회는 “21년 1월이면 전국으로 흩어진 노동자들이 복직해야 하는데지금 이대로의 상황이 지속된다면 또 다시 과거의 시간이 재현되지 않을까 심히 우려된다며 상생협약의 주체당사자인 도지사는 정확히 인지하고 있는지성동조선의 매각만으로 역할과 의무책임을 다했다고 착각하고 있지는 않은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지회는 협약의 주체당사자인 도지사는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성동조선 노동자들을 자신의 손으로 28개월 무급휴직을 보내며 회사정상화를 약속한 그 기업임을 분명히 직시해야 한다며 지역경제와 중형조선소 노동자들의 삶을 지키는 실질적인 행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홍지욱 지부장은 성동조선 무급휴직이 종료될 것인데경남도정이 어떤 계획을 갖고 있냐며 경남지사 혼자 해결할 수 없을지라도 머리 맞대고 풀어보자고 면담을 요청한 것도 거절하고 있다고 비판했다이어 홍 지부장은 김경수 도지사가 고법 선고 이후 한치의 흔들림없이 도정에 임하겠다고 말한 도정이 무엇이냐며 도정이 무엇을 책임지고 있냐고 규탄했다.

 

지회는 이날 기자회견 후 경남도에 항의서한을 전달했으며경남도에 HSG성동조선의 정상화를 위한 장기적인 지원책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직접 면담에 나설 것 정부 주도하에 추진 중인 국책 추진사업 물량수주를 위한 지원, LNG선 수리선 물량 수주를 위한 지원 장기 무급휴직자 복직에 대한 직무재편에 따른 직무교육 프로그램 및 교육재원 지원책 마련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