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금속노조경남지부, 김용균재단, 직장갑질119 후원금 기탁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전국금속노동조합
18만 금속노조!
일체성 강화!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금속노조경남지부, 김용균재단, 직장갑질119 후원금 기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20-09-21 17:42 조회333회

본문

982877657_AvqMCmuk_5BC5A9B1E2BAAFC8AF5DD
 

금속노조 경남지부가 사회연대사업의 일환으로 김용균재단과 직장갑질119에 각각 500만원씩 1천만원의 후원금을 21일 기탁했다.

 

지부 사회연대사업은 지난 2016년부터 조합원 1인당 매월 1천원에서 2천원의 사회연대기금을 모금해 왔으며년간 3억원의 예산으로 지역사회 취약계층 및 지역시민사회단체와 연대사업을 진행 중이다올해는 이주노동자 노동권리 책자 발행사업과 창원지역 건물 청소경비 노동자의 노동환경 실태조사지역예술인과의 연대사업을 진행 중이다.

 

김용균 재단은 태안화력발전소 비정규직 노도자로 일하다 산재로 사망한 고 김용균 노동자의 투쟁을 이어가기 위해 지난 2019년 10월 26일 출범했다.

 

재단의 출범을 제안하고 상근자로 일하는 고 김용균 노동자의 어머니인 김미숙 재단 대표는 아들의 죽음을 통해 많은 것을 깨닫고 용균이 죽음만이 아니라 비정규직으로 옥죄어지면서도 해고될까봐 이야기도 못하는 노동자들을 보며 마음이 아팠다며 용균이 싸움에 많은 이들이 함께 해 주셔서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냈지만 원하청을 제대로 처벌하는지 지켜보기 위해 재단 출범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미숙 대표는 재단이 가야 할 길은 비정규직 철폐와 위험의 외주화 금지청년노동자 권리보장산재유가족에게 손 내미는 연대사업이라며 이런 활동을 많은 이들이 하는 것이 사회를 밝혀 나가는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더 많은 일을 할 수 없어 조급한 생각이 든다며 재단에 많은 도움을 요청했다.

 

직장갑질119는 지난 2017년 111일 출범해 우리사회에 직장갑질 문제를 드러냈다.

오진호 직장갑질119 집행위원장은 직장갑질119는 노조 밖 노동자의 목소리를 듣고 이들을 노조로 인도하는 역할을 한다며 “3년이 되어가고 많은 노력이 있었다이번의 후원금도 노조 밖 노동자를 끌어안는데 쓰이게 될 것이라 약속했다.

 

홍지욱 지부장은 금속노조 경남지부 조합원의 마음을 모아 뜻을 전달하는 고마운 자리라며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과 직장갑질 근절에 전체가 함께 할 수 있도록 각오를 밝히는 자리라고 마음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