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 1순위는 노동문제 해결”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전국금속노동조합
18만 금속노조!
일체성 강화!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 1순위는 노동문제 해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18-06-18 15:59 조회620회

본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경남본부와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가 18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각 지방자치단체장들에게 노동현안 해결을 촉구했다.

 

본부와 지부는 한국지엠창원 비정규직 문제와 성동조선해양문제를 갖고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인, 허성무 창원시장 당선인, 강석주 통영시장 당선인, 백두현 고성군수 당선인의 역할을 촉구했다.

 

성동조선해양은 법정관리 중에 있고, 최근 희망퇴직을 실시한 것에 이어 관리인은 생산직 80%이상의 인적구조조정안을 내놓았다. 한국지엠 창원공장은 최근 고용노동부로부터 '불법파견' 판정을 받았지만 사측은 노동자와 행정기관의 명령을 외면하고 있다.

 

본부와 지부는 촛불시민혁명은 정권교체에 이어 지방권력 교체라는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켰다민주당은 국민 지지 속에서 그동안 '경제는 보수'라는 인식 틀을 깨고 더불어민주당도 '경제를 살릴 수 있다'는 인식변화를 꾀하고 있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거론된 당선자 모두가 '경제 활성화'를 주창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이들이 말하는 경제는 지금까지 이어져 온 것과 같이 '가진 자들의 경제'인지 '노동자 등 서민들을 위한 경제'인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또한 경제를 살린다고 하면서도 경제의 가장 큰 주체가 되는 노동자들의 현안문제를 해소하는 데는 부족함이 있는 모습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노동자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는 인수과정에 들어선 당선자들의 행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지역 노동문제 현안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각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정책과제 1순위로 지역노동문제 해소로 정하고,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해야 한다. 더구나 한국지엠과 성동조선은 사측과 구조조정 주체자들의 불법적 행위가 적발된 곳들이다고 강조했다.

 

본부와 지부는 거론된 지방자치단체장들과의 면담을 요구했으며, 면담 일정이 확정되는데로 지역 노동현안 해결을 요구할 예정이다. 또한 이후 단체장들의 태도에 따라 투쟁수위와 입장을 정리할 계획이다